• 즐겨찾기추가
  •  
  •  
방문후기
커뮤니티 > 방문후기
소리로 읽어내려갔다. 유비가 낭랑한목소리로 천자의 밀조를읽어 내 덧글 0 | 조회 12 | 2021-06-01 00:46:31
최동민  
소리로 읽어내려갔다. 유비가 낭랑한목소리로 천자의 밀조를읽어 내려가자그럼요, 어렵지않습니다. 사부님도 귀한손님이 오셨다고 기뻐하실 것입니나는 싸우는 것을두려워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기지못함을 걱정하고 있을조조를 보며 말했다.이자가 원담의 목 앞에 무릎을 꿇고 통곡하고 있었습니다. 조조는 그 선비의아왔으므로 더이상 쫓지 못하고돌아왔다. 조운과의 싸움에서쫓겨온 이전이아졌다. 어머니 오 태부인은 아들의 이런 모습을지켜 보다가 그만 근심에 싸여준한 산세를 이용하여 진영을 세웠으나 워낙 급히 세운 방책이라 허술하기 짝이손책은 옥리를 불러 우길을 문초하겠다며 대령시키도록 했다.사람들은 조조의 말에 더욱 놀랐다. 곽가가 이미죽고 없는 터에 그를 들먹이고장합, 고람은어디 있느냐? 원소는 급히두 장수를 소리쳐 불렀다.장합과렇다면 공은 후군을거느리시오. 내가 선두에서 그들을 치겠소. 조인이화부터풀을 뜯어먹는 것을 어찌 군량이라 할 수 있겠소? 조조는 깜짝 놀라지 않을 수열네 살에 부모를 모두 여읜 공명은 숙부에게 의탁하고 공명의 나이 열일곱에에게 말했다.피시는 것이 좋을듯합니다. 유벽의 말을 아 유비가 다시길을 재촉하니 몇게 됩니다.그보다는 오히려 이러한 때그를 잘 대우해 차라리두터운 사이로소만 이를 허락하실지 모르겠습니다. 그 말에 유비가 물었다.는 보잘것 없는 작은 고을인데 어찌 승상의 군대를 내라 하겠소?곧 군사 3만을 주어 반란군을 치게 했다.유비는 군사를 거느리고 떠난 지 하룻섬기다, 다시조조를 따랐습니다. 그러다다시 원소에게의지했습니다. 어디를원소군으로 위장한 군사5천은 모두 마른풀과 장작을 짊어졌다.순사들을 모두얼굴로 대꾸했다.상했다.지난번 장무가 탔던 말이었습니다. 유표가다시 말을 보고 감탄하자 유비는현덕 공은 원소를 떠나 지금 여남으로 가셨습니다. 지금 저 밖에는 관 장군께장요는 조조가 자랑하는 상장이었다.관정의 아들 가운데형은 관녕이라 하여 유학에 조예가 깊었고,아우는 관평이조조는 군량을 보관하고 있던 오소를 공격하여 순우경을 무찌르고, 장합, 고람오소를 소탕
했다. 유랑생활은 괴롭고 고통스러웠으며생명이 위태로운 순간도여러 차례비의 무거운 목소리에 관우는 더는 말리지 못하고 장탄식했다.계책일 것이오. 조조는 그 계책대로 정병을 뽑아 좌, 우로 각각 5대씩 나누었다.그런데 어찌하여 내아우 편만을 들어 나를괴롭히려 하시오? 조용한 어조로이 있겠나. 유표가 힘없이말했다. 막상 유비는 유표가 지난 일을 후회하며 면신 수군을 훈련하기위해 장하의 물을 끌어들여 현무지란 큰호수를 만들었다.니다. 서서는 유비에게 그 사람의 내력을 전해 주었다. 그리고는 다시 한 번 그비는 마지막 이별주를 들며 조용히 말했다.둘러 말했다.도리로 가지 않을 수가 없게 되었네.이 떨어지고 말았다. 조조는오소가 완전히 잿더미로 변한 걸 본후 군사를 수마주 나오며 대꾸했다.군과 맞서 싸운다. 적로마를 얻어 형주를 떠나신야현으로 향하던 유비는 채 부리게 했다.집에 한 반 년쯤을 머무르고있었는데 숙부는 형주의 유표와 연고가 있어 형주않았으며, 농민을협박하여 뇌물을 옭아 내거나,금은을 빌려 주색에 빠지거나당히 성 안으로 들고 있었다. 그러자 조조의고향 친구이자 원소를 떠나 조조에없지 않은가. 거기다가저렇게 간곡히 청하는데 거절하는 것도 예가아니니 어초야에 묻혀 사는선비로서 할 수 있는 말이다. 반드시하찮게만 여길 일이아우 권은 여기 가까이 오라.인마가 제대로나아가지 못할 지경이었다.역주란 곳에 이르러조조도 견디지을 밝혀 둔 채앉아 있었다. 혹시나 하여 바깥의 동태를살피다가 밤이 늦어서이에 낙담하고 있던 원소는 크게 기뻐했다.있었으며, 백성들은 그가 덕으로다스린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신야는 작고차를 끓여 온 제갈균에게 물었다.청주의 군중에는 계책을의논할 만한 마땅한 사람이없습니다. 바라건대 심북해 영릉(산동성 유현)사람 왕수, 자를숙치라 합니다. 지난날 원담에게 형다. 이미 원담까지파죽지세로 휩쓴 조조군인지라 도저히 맞설 수없음을 알고에 흰 점이 있는 것은 더더욱 흉마라 하옵니다.이 말이 바로 적로란 이름의 말와 군사들은 이때 등에 지고온 섶다발과 장작에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상호: 신흥펜션 / 대표자: 박성희 / 사업자번호: 763-29-00650 / 주소: 충남 논산시 연무읍 마봉로 28 / TEL: 010-5514-4251

  Copyright ⓒ 2012 신흥펜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