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추가
  •  
  •  
방문후기
커뮤니티 > 방문후기
천장이 끼긱!! 소리를 내며 터졌다.그러는 당신은, 정말로 시기 덧글 0 | 조회 9 | 2021-06-06 22:12:01
최동민  
천장이 끼긱!! 소리를 내며 터졌다.그러는 당신은, 정말로 시기와 의심이 없으면 움직이지 못하는군요. 우리 로마 정교 신자의 전형적인 모습입니다. 이해관계의 저울밖에 갖고 있지 않으니까 사람이 마음으로 움직인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죠. 아니, 이해는 할 수 있어도 믿지 못해요.여권이라니, 토우마가 갖고 있는 그거? 그럼 난 없을지도.서장 북부 이탈리아 여행 Un_Viaggio_in_Italia아, 카미조는 저도 모르게 소리를 냈다.결국,청결한 방이었다. 의무실 같은 것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침대도 얼음으로 만들어져 있어서 얼마나 제 기능을 할지는 알 수 없다.하아, 어서 와요, 올소라., 아?인덱스의 추측으로는 이들 얼음 조각상은 여왕 함대를 통솔하는 관리자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다. 그렇지만 그들이 완벽하게 고삐를 놓고 있는 것은 아니다. 아마 궤도를 수정할지 말지의 정보 보고와 개입 지점이 몇 분에 한 번 준비되어 있을 것이다.나중에 반드시 구출할 거라고는 하지만, 가라앉는 배에 두고 가는 건 좋은 기분이 아니군.한 번 도망쳤다가 다시 붙잡혀 도로 끌려온 것이다.어머나. 일단 여쭤보겠는데요, 그 차림으로 말씀이신가요?카미조 토우마는 그녀의 이름을 부르고 나서 천천히 바닥에서 일어났다.올소라. 아퀴나스?걱정하시는 대로 이곳은 적의 본거지. 우리는 감시자를 쓰러뜨리면서까지 이곳으로 왔습니다. 당신들을 구하는 것 외에, 그런 위험부담을 감수할 만한 이점이 이 방에 있을까요?왜, 토우마?물러나세요, 시스터 안젤레네!!아녜제는 단호하게 대답했다., 뭐야, 엄청나게 기분 나쁜 그 코멘트는?아녜제뿐만 아니라 루치아와 안젤레네까지 걱정하던 올소라가,한 사람은 노인처럼 허리가 구부러진 남자의 실루엣.생긋 웃는 얼굴이 이미 분위기에 어울리지 않는다.카미조는 이를 악물고 대답한다.나이프 또는 검.수조에 얼굴을 가져가자 뭐야, 뭐야. 먹이 주는 거야?라는 듯이 열대어가 다가온다. 그녀는 수조 옆에 있던 자그마한 그림접시를 양손으로 움켜쥐고 머리 위에 대더니,카미조는 우선 주위를
『아ㅡ아ㅡ. 모처럼 카미양은 아마쿠사식 사람들을 여왕 함대의 대폭파에서 지켜주었는데, 거기에 대해서 감사 제로일 뿐만 아니라 저는 상관없습니다 선언이란 말인가. 타락했네ㅡ칸자키 카오리. 카미양이 이 말을 들으면 낙담할 거야. 아마 그 녀석은 이상하게 상냥하니까 화도 내지 않을 테지.』홀로 통하는 출입구는 인덱스 일행이 내려온 계단만은 아니다. 이 홀로 집중되듯이 수많은 통로가 이어져 있었다.쿵!! 하는 소리와 함께,우왓!!그러자 그녀는 몰래 귓속말을 하는 것처럼,ㅡ?!수조에 얼굴을 가져가자 뭐야, 뭐야. 먹이 주는 거야?라는 듯이 열대어가 다가온다. 그녀는 수조 옆에 있던 자그마한 그림접시를 양손으로 움켜쥐고 머리 위에 대더니,그렇게 생각했지만 그 여자가 정한 이상은 그것이 결정이다. 본인이 말한 대로 그 여자에게 부정형은 존재하지 않는다.와앗! 듣고 보니 겉으로 보기에는 흉기가 가득!! 하지만 아니에요, 이걸 떼어내면 수도복은 너덜너덜 조각조각이 나버리거든요!!각각의 손바닥에는 목에 있던 십자가가 하나씩 있었다.팡!! 하고 바퀴가 기세 좋게 폭발했다. 그것은 카미조와 인덱스, 올소라만을 피하는 기묘한 궤도를 그리며 대량의 나무 파편을 아래쪽을 쏟아냈다. 글자 그대로 파괴의 비다. 수녀들은 무기나 술식을 사용해 이것을 막으려고 했지만 그래도 전체의 대열이 크게 흔들렸다.결말이 나지 않는 입씨름조차 벌이지 않는다. 이제 카미조도, 비아지오도 대화의 릴레이를 계속하려는 마음은 없다. 그저 일방적으로 내던지고 끝낼 뿐이다.여왕 함대를 통솔하는 남자 관리자들은 전직 아녜제 부대의수녀들과 달리 전투에는 맞지 않는다. 이것은 실력이 모자란 게 아니라 단순히 종류의 문제다. 최전방에서 무기를 들고 싸우는 참모는 없을 것이다. 수십 명으로 수가 적은 것도 그런 경위 때문이다.카미조는 약간 곤혹스러운 듯이 말했다.두 개의 십자가가 팽창했다.어린 그녀가 있던 밀라노는 비즈니스 거리다. 지나치게 완벽하게 단장된 가로수에는 신문지나 넝마 같은 방한구를 대신할 만한 것은 아무것도 떨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상호: 신흥펜션 / 대표자: 박성희 / 사업자번호: 763-29-00650 / 주소: 충남 논산시 연무읍 마봉로 28 / TEL: 010-5514-4251

  Copyright ⓒ 2012 신흥펜션 All rights reserved.